조회수 1735
제목 대운하수로가 만들어져야 바다가 산다 바다가 살아야 우리가 산다
 
우리 국회에는 수산전문가가 없어, 수산정책이 만들어질때 엄청난 시행착오가 일어납니다. 
부산 가덕도와 진해 용원 사이를 매립해서 한쪽에는 녹산공단을 만들고 한쪽에는 부산 신항만을 만드는, 사실상 물길을 막는 공사가 바로 부산 녹산공단과 신항만 공사였습니다. 이 공사를 통해 퍼올린 준설토때문에 환경이 파괴되고 급기야 파리 모기떼가 마을을 뒤덮은 심각한 사건은 이미 지상보도를 통해 잘 알고 계실 것입니다. 이는 가덕도와 녹산수로 사이 80% 이상을 매립함으로써 사실상 바닷물길을 막아버린 탓에 발생된 환경재앙입니다.
환경재앙은 파리 모기떼로 그치는 것이 아닙니다. 공사로 인해 낙동강 민물이 유입되지 못해 진해만, 고성만, 통영만, 거제만 일대 산란장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지역의 큰 수입원이었던 수산산업이 타격을 받게 되었고 그로 인해 지역 경제 자체가 흔들리게 되었습니다. 물길을 막는 공사때문에 수천억원대에서 수조원에 이르는 경제손실이 발생된 것입니다.
녹산공단과 부산 신항만을 만드는 것에 반대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공사를 할 때 물길을 열어줘야 한다는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에는 강하게 목소리를 높이려 합니다. 물론 이곳들을 살릴 수 있는 대안 역시도 마련했습니다.

다른 얘기지만 서해의 새만금사업이 떠오릅니다.
새만금 사업은 김영삼 정부때 중단되었던 것을 김대중 정부가 재개한 것입니다. 당시 김대중 대통령은 이한동 국무총리에게 공사의 재개에 대해 책임지고 결정하라는 지시를 내렸습니다. 그때 본인이 이한동 국무총리에게 다급하게 불려간 기억이 납니다. 본인은 이한동 총리에게 새만금사업은 빨리 재게되어야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습니다. 물론 주장과 함께 공사에 필요한 대안들을 제시하면서 꼭 착공되어야한다고 촉구한 기억이 납니다.

......(중략)

"수산물 일억이면 공산품 백억불과 맞먹는 백프로 가득률의 효과입니다."
전체수산물이 얼마나 피해가 있는지 잘알고 있기에 이에 대하여 국정현안과제로 삼을 것입니다.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