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수 1499
제목 모든 신종플루 의심환자, 항바이러스제 투약 가능
작성자 sangjae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 대책본부는 10월 셋째 주 인플루엔자 유사분율(ILI)이 9.27로 증가(전주 대비 62.9%↑)하는 등 발생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어 신속한 진료 및 대응을 위해“ 의사 판단 하에 위험군 여부에 관계없이 모든 급성 열성 호흡기질환자에게 항바이러스제를 투약”할 수 있도록 조치하였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신종플루 발생은 뚜렷하게 증가 추세를 보여서 중증 입원환자는 22명(10.24일 현재)이며 항바이러스제의 일일 평균 투약 건수는 15,738건(10.19~10.24)이고 학교를 비롯한 집단 발생 기관 수도 878개소(이중 학교가 870개소, 10.24일 현재)이다.
그러나 사망 사례는 10월 19일 이후 추가 발생은 없는 상태이다.

대책본부에서는 현재 신종플루 환자에 대한 신속한 진료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의사의 판단에 따라서 신종플루 의심환자에게 투약되는 항바이러스제에 대해서는 어떠한 불이익(심사삭감, 실사 등)도 없다고 전했다.

국민들에게는 신종플루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더라도 항체형성에 2주가 소요되는 등 가장 먼저 접종받는 학생들의 경우에도 빨라야 12월 이후 부터 백신 효과가 나타나므로 그 이전까지는 “신속한 진료받기”와 “개인위생 준수”를 해야 하며 다음과 같은 사항을 당부하였다.

첫째, 발열과 급성호흡기증상(기침, 목아픔, 콧물이나 코막힘 중 하나)이 나타나면 즉시 어느 의료기관이라도 내원하여 진료받도록 한다.
둘째, 개인위생을 지속적으로 준수하여 철저한 손씻기와 기침 예절을 지킨다.
셋째, 학생 중에서 신종플루 의심환자의 경우에는 진료 후에, 학원을 포함해서 다중이 모이는 장소에 출입을 삼간다.
넷째, 고위험군의 경우에는 다중이 모이는 장소에 출입을 삼가고, 외출 시 일반 마스크를 사용하도록 한다.